이기고 싶다면 충분한 고민을 버텨줄 몸을 만들어라.

오래전 인기 웹툰이자 드라마로도 큰 인기를 얻은 ‘미생’을 본방 사수를 할 정도로 즐겨 보았습니다. 트레이더로서 직장인들의 삶이 뭐 그리 궁금하겠냐만은 그저 ‘장그래’라는 캐릭터가 성장해 나아가는 과정이 즐거웠고, 사회 부적응자에서 서서히 벗어나는 모습이 극적 재미를 주곤 하였습니다.

그런 웹툰과 드라마를 보며 앞뒤 다 자르고 기억에 남는 것은 제목과 같은 문구 입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윤택하고 편한 삶을 꿈꾸며 이 주식 시장에 몸담으셨나요? 속된 말로 누구나 쉽게 돈을 벌고 부자된다고 하니깐 호기심에 속는 셈 치고 피 같은 쌈짓돈을 들고 오신건가요? 이유야 어찌되었든 지금 주식 시장에서 무언가를 사고 판다면 한번쯤은 이 글을 정독해보시길 조심스레 권해봅니다.

20151006213653001네가 이루고 싶은게 있거든 체력을 먼저 길러라.”

자본주의의 꽃이라 불리우는 이 시장에서 이루고 싶은 것은 모두가 마찬가지이다. 바로 ‘돈’. 그것 이외에 이 시장에서 정체성을 설명할 수 있는 수단은 없다.

부끄럽지만 나는 한참 모자른 미완성의 트레이더이다. 여담이지만 죽는 날까지 완성이란것이 있기는 할까 싶기도 하다. 여하튼, 그런 모자람때문인지 부단히 노력하고 또 노력하는 편이다.

혹자는 주식 뭐 공부할거 있냐? 라고도 한다. 솔직히 나는 그걸 말이라고 하는건가? 싶기도 하다. 얼마 안되는 소액으로 수익 좀 났다고 기고만장하고 대한민국 주식 시장을 지금 당장이라도 씹어먹을 수 기세로 자신감있게 이야기하는 이들을 보면 당황스럽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안타깝기도 하다.

달리보면 공부할것도 참 없는게 이 시장이기도 하다. 기본적 분석 또는 기술적 분석. 그 둘다 신뢰하지 않으면 그저 ‘촉’으로… 그도 아니면 온갓 메신저를 통한 찌라시를 받던 과거 인맥을 통한 비공개 정보를 주워 듣고 매매를 하든 여하튼 무언가 꼼수를 부리고자 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도 이 바닥에서 잠시동안 몇푼 벌자고 주식하는 이들은 없을 것이다. 큰 돈을 벌고자 한다면 우선 체력을 키워야 한다.

의자에 엉덩이 오래 붙여 놓으려면 삭신이 간질 간질하고 어깨가 뭉치고 눈이 침침해진다라면 체력이 딸리는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이 시장에서 어중이 떠중이… 실패자들은 자기관리를 전혀 하지 않는다. 되려, 돈을 버는 이들이 때때로 돈을 잃어도 자기관리를 절대 게을리 하지 않는다.

누가 옳다.. 그르다를 떠나서 적어도 내 주변인들은 그러하다. 물론 일정분 이해는 한다. 돈을 잃음으로서 얻게되는 상실감은 의지마저 꺽어버린다. 밥맛도 없는데 무슨 운동이도 자기관리겠냐만은… 그래도 시장을 떠나지 않을거라면 해야만 한다.

20151006220834001이 시장에서 평생토록 살아남을 수 있는가? 장담컨데 이 글을 읽는 이들중 80%는 도태되거나 강제적으로 퇴출 당할 것이다. 무슨 이런 싸가지 없는 소리가 있는가? 이유는 간단하다. 그 80%가 실상 요행을 바라거나 소 뒷걸음치다 얻어걸린 수익에 흥분하는 경우가 대다수이기 때문이다. 물론, 손실에 부화뇌동은 필수. 그렇게 통찰력보다는 요행과 기법을 찾아 장시간을 허비하는 경우다.

시장을 바라보는 프레임을 바꿔야 한다.

대형주가 돈이 안되는게 아니라, 거북이 같은 상승 속도를 못 견뎌하는 것일 뿐이고, 대안으로 중소형 개별주에서 이 종목, 저 종목 매수하다가 금새 부자 될것 같다가 어느 순간 원치 않은 상황에 처하는 경우를 수없이 보아왔고 지금도 자주 목격한다. 그래서 나는 말한다. 장기간 생존코자 한다라면 하지 말아야 할 것과 해야 할것을 명확히 구분지어서 임해야 한다고… 허나.. 대다수가 똥인지 된장인지 맛을 보고자 한다. 그것까지 말릴 정도로 내가 선민사상이 투철치 않아 그정 관망은 하지만… 때때로 안타까울때가 있다. (예로… 증100% 종목에서 가치투자(?)를 하는 경우, 과거 급등 전력이 있던 종목이 고가 대비 폭락이후 바겐 세일(?) 개념으로 매집(?)을 한다는 경우, 내년 하반기 주도주를 지금 매집한다는 경우 등등…)

평생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된다면…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체력을 키워야 한다. 장담컨데 손실로 인한 무기력을 극복해줄 것이고, 전업의 경우 이따금 공허한 마음을 달래줄 수단으로서도 매우 좋다. (런닝, 골프, 축구, 탁구, 헬스클럽… 뭐든지….)

20151006221440001게으름, 나태, 권태, 짜증, 우울, 분노 모두 체력이 버티지 못해 정신이 몸의 지배를 받아 나타나는 증상이다. 그저 웹툰의 한컷일뿐인데도 나는 매우 공감한다. 여러분들은 어떠한가?

시장은 항상 옳다. 결코 틀린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틀릴리가 없다. 외부 세력에 의해 시장이 왜곡되고 폭락을 하더라도 시장은 옳다. 어쩔 수 없다. 힘없는 개미가 분노해봤자 바뀌는 것은 없다.

그렇다면 극단적 변화를 일으키는 시장을 때때로 마주해야 하는 우리는 마인드셋(Mindset)적인 부분에 있어서 갑옷은 아닐지라도 나름의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

역시.. 체력이다.

주식 매매에 있어서.. 기법이라 불리우는 것들이 과연 꾸준한 수익을 보장해줄까? 그렇지 않다.

나는 그것들을 그저 잔기술로 치부한다. 차트에 선 몇개 긋는다고 주가가 그렇게 규칙적으로 움직이는가? 전혀 그렇지 않다. 의미없는 곡선을 수십개를 그려보자. 그안에 저항과 지지가 있다. 과연 그것들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결국 주식 매매에 있어서 기술(기본적, 기술적 포함)은 시장 경험이 쌓이면 얻게되는 잔기술이다. 조급해할 필요 없다. 허나, 멘탈 만큼은 그와 다르다.

수익이 나도 불안하고, 손실이 나도 공허한 아이러니컬한 경험을 해보았다면 그 중요성을 알 것이다. 그것들을 견뎌낼 수 있는 자신만의 노하우를 완성하자.

20151006222056001개인적인 이야기를 해보겠다. 별거 아니지만 참고하시라는 의미로 적는다. 나는 10년 넘게 태운 담배를 2년간 수차레 시도 끝에 겨우 끊었다. 그만큼 의지가 강한편은 아니다. 끊게 된 이유는 하루 평균 2갑 가까이 태움으로서 장 마감 이후 초저녁까지 넉다운 되어 버리는 일상이 싫어서이다.

오래 걸렸다. 2년간 수차레 온갓 비아냥과 괄시를 받고 때마침 금연 열풀이 불더니 흡연자를 대놓고 무시하고 경멸하는 시선까지도 느끼면서 겨우 겨우 끊었다.

그리고, 운동을 하였다. 꾸준히 운동을 하는 습관을 들이는데 3년이 걸렸다.

도데체 왜? 내가 이 운동을 해야 되는지? 한다고해서 돈이 더 벌리는 것도 아닐터인데 말이다. 그래도 했다.

극적인 변화는 없다.

다만, 확실한것은 이전보다 조금더 집중력이 강해지고, 조금더 오래 자리를 지킬 수 있다는 정도? 때때로 감정 기복이 심해질때 이전처럼 정신적 데미지가 육체적 데미지로 전이되지 않는다라는 것? 그런 소소한것들이지만 그것들 하나 하나가 모이니, 특히 전업 트레이더로서 규칙적인 생활 패턴을 유지해줌과 동시에 자신감 또한 얻었다 생각한다.

20151006222902001

앞서도 이야기 했지만, 나는 대박을 바라지 않은지 오래 되었다. 주식 초짜 시절에나 대박, 급등, 상한가를 쫒기는 했었다. 그떄야 뭐.. 그것이 당연했다. 특히, 상따 매매툴에 익숙했던 나에겐 상한가는 밥보다 더 많이 먹는 일상적인 수익이었다. 헌데, 주식 경력 3년도 채 되기전에 깨끗히 해당 매매툴 제쳐두고 다른 곳으로 시선을 돌렸다.

장기적으로 생존이 불명확하였기 때문이다.

그 시절… 단돈 기백만으로도 짧은 시간내에 꾀나 큰 수익률과 수익금을 만들어냈다. 그냥 그렇게하면 금새 빌딩사고 내가 원하는 라이프 스타일을 영위 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 허나, 시장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아마도 순진했던것 같다. 돈을 벌줄은 알지만, 지킬줄 몰랐던 내 탓도 컸으리라..

그 이후, 손실을 최소화하는데 주력했다. 그래야만 살아남을 수 있을것 같은 판단이 섰다.

지금도 그 생각은 변하지 않았다.

이 시장에서 이긴다라는 것은 그저 상한가나 급등주 몇번 먹고 박수치고 환호성을 지르는 것이 결코 아님을 알아야 할 것이다.

결국 1년뒤, 3년뒤 내가 혹은 나와 함께하는 사람이 살아 남을 수 있을 것인가?

매일 아침 9시에 시뻘겋게 달아오르는 수 많은 시세 중 내것 하나 없음에 분노하지 말자.

결국 꾸준함을 잃지 않는 노력을 기울이는 자는 승자가 되리라.

이기고 싶다면 체력 그리고 마인드셋을 완성하자.

돈버는 방법이야 벌기만 하면 무엇이 되었든 옳다. 단, 한가지 마지막으로 당부하자면, 안정 자금을 만들때까지는 리스크가 큰 거래는 하지 말자.

안정 자금만 만든다면 운동이 즐겁고 몸에 좋은 음식을 찾아먹으며 여유있게 인문학 서적을 읽으며 통찰력을 넓히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그토록 바라고 원하던 위대한 트레이더 혹은 투자자로서 말이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