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비전업)은 주식을 어떻게 해야 할까?

약세장입니다. 향후 시장이 상승을 할 것이다. 말 것이다 여부는 중요치 않습니다. 주식은 불확실한 미래를 사고 파는 선물 시장 거래와는 다릅니다. 현재 시점에서의 내배가치와 본질가치 그리고 현재 주가를 평가하여 나름의 원칙과 전략에 부합하는 거래를 진행 할 수 있습니다.

즉, 현재 손실 포지션이 향후 수익이 될 거라는 기대감으로 주식을 보유 할 필요도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수익이 더욱더 크게 발생할 것이란 무한 신뢰보다는 적절한 시점에서 차익 실현과 재매수 전략을 고수하여야 합니다.

허나, 직장인분들은 이 부분이 어렵습니다. 장중 실시간으로 상황에 맞는 대응을 하기에는 여러가지 변수가 악재로서 작용을 합니다. 그렇다고 무작정 주식을 사놓고 오를때까지 기다려야 합니까? 어쩌면 주식은 매수하기 위해 인내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말입니까?

장중 시장을 자주 보지 못하는 경우 비일비재하게 범하는 오류가 몇가지 있습니다. 진부한 것들이기에 구지 열거하지는 않겠습니다. 한가지만 말씀드리면 주식 시장은 결코 비상식적인 특수한 방법으로 돈을 벌 수 있는 곳이 아닙니다. 어쩌면 가장 진부하고 오래되고 노멀한 방법 그 자체가 최고의 전략일 수 있습니다.

난해하거나 도무지 이해가 안되는 추상적인 분석, 방법은 실전과는 그 괘를 달리 합니다.

해석을 위한 도구일뿐. 실전에서 주식을 사고 파는 것과 아무런 연관성이 없습니다. 이를 우리는 명심해야 합니다.

직장인 분들일 수록 시장 불가항력적 시장 위험에 노출이 되더라도 현재의 포트폴리오와 전략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미미하여야 합니다.

즉, 코스닥 지수가 낙폭이 확대됨에 따라 계좌 보유 종목이 극과 극을 달리는 변동성을 보여 준다면 지금 거래 방식에 문제가 있습니다. 시장이 상승할때 내 보유 종목만 횡보 또는 하락을 한다면 역시 시장 뷰(View)가 잘못 되었든지 전략에 오류가 있음을 인식하여야 합니다.

직장인의 주식 거래는 변동성을 최소화 하여야 하며, 위험을 최대한 회피하여야 합니다. 그것을 지키기 위한 방법은 그저 원칙을 설정하고 그것을 철저히 기교 있고 단순하게 따르면 될 뿐입니다.

보유 종목은 최소한으로 한정 짓고, 거래 대상은 KOSPI 시장을 위주로 하며, 손절선을 명확히 지키는 것. 그리고 전체 시장 움직임에 따라 현금 비중을 설정한다든지 경우에 따라서 KOSPI, KOSDAQ 집중 정도를 설정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로 여러 전략 중 하나가 될 것입니다.

장중 변동성 강한 종목 혹은 소위 말하는 짤짤이 매매에 중독 되어서 변동성 강한 중소형 개별주의 단타 매매를 지속하는 것 역시 위험성을 가중 시키는 행위 입니다.

어쩌면 이것이 지나치게 보수적인 것이 아니냐? 그래서 돈을 벌 수 있느냐? 라고 한다면 확실히 말씀 드릴 수 있는 것은 주식 매매는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더 중요하다 입니다. 잃지 않으면 법니다. 이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허나, 보통 이점을 꺠닳고 인정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길고 짧음에 따라 희비가 엇갈릴 것입니다.

저금리 시대에 맞물려 신분 상승 혹은 계층 점핑 등으로 일컬어지는 재테크 방법론과 수단이 점차 사라지고 있습니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주식과 부동산만한 대한은 없습니다. 아무리 위험하다고 남들이 무어라 할지라도 그것은 그들이 원칙이 없기에 그러합니다. 즉, 평상시 자동차 운전을 하면서 안전벨트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 이들이라는 것입니다.

직장인은 괜한데 한눈 팔고 섯불리 짧은 시간내에 큰 돈을 벌려 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차근 차근… 꾸준함을 능가하는 것은 없습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