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은 언제 팔아야 하는가?

시중 서점 혹은 온라인 서점 하다 못해 도서관을 가더라도 ‘경제/재테크’ 분류의 주식 서적들은 하나 같이 ‘매수’를 외치고 있다.

이렇게 하면 400만원으로 100억의 신화를 쓸 수 있다. 1000만원으로 매일 30만원씩 번다 등 다양하다. 좋다. 그럴 수 있다면 그게 된다면 좋은 일이고 내가 주식을 하는 이유 역시 그 책들의 제목과도 같다. 헌데 한가지 문제가 있다.

매수는 하라는대로 하겠는데…

도데체 매도는 언제하란 말인가?

매수를 잘해야 대박이 터지고 돈도 벌고 부자가 된다고 한다. 그래서 매수에 심혈을 기울이려고 하지만 그저 호가창 혹은 눈에 익은 차트만 눈에 들어오면 매수를 한다. 이따금 물타기도 한다. 더나아가 신용/미수, 스탁론 기타 등등 부채로 재테크를 하는 기괴한 상황까지도 가는 경우가 왕왕 있다.

어쩌면 나만의 생각 or 원칙일 수도 있다. 매수(진입)보다 매도(청산)이 10배, 100배, 1000배 더 중요하다라는 것.

농담반 진담반으로 하는 이야기 중에 이 말이 있다.

“우리나라 재테크 하는 사람의 99%는 손절매를 못해서 망한다.” 부동산이든 주식이든 무엇이든지.. 이 말은 크게 틀리지는 않은 것 같다.

왜? 실제 대다수의 사람들은 매도를 안한다. 수익이든 손실이든…

매수는 누구나 한다.

차트가 이뻐서.. 재료가 좋아서… 누가 좋다고 해서… 아는 증권사 전 지점장님이 사라고해서… 기타 등등 명분은 각기 다르고 꾀나 다양 하다. 허나, 대다수의 명분은 쉽게 소멸될 수가 없다. 상황에 따라 불편할 정도로 유연하게 뒤바뀌기 때문이다.

차트가 이쁘다는 이유로 매수한 종목이 기업 가치가 매우 우수하니 잠시 손실이 발생하더라도 매도를 할 필요가 없다.

언론에 미공개된 재료가 주담 통화에서 확인해보니 실제 진행 중이라 하더라.. 비록 지금 -50% 손실이지만 믿고 견딘다. – 주담이 자사를 비방할리가 없는데…

증권사 전 지점장.. 이 부분은 논란이 많겠지만 의외로 우리 나라에서 ‘전지점장’이 꾀나 많고 의외로 신뢰도도 높다. 왜? 어떠한 종목이든 절대 팔지 말라고 한다. 이유는 모르겠다. 단, 자신의 돈으로 매수하는 경우는 없다.

원숭이… 앵무새. 되려 사람보다 수익률이 좋은 경우도 있다고 하더라. 어쩌면 랜덤 워크(Random Walk)이론이 유효하다라는 반증일 수도 있겠으나 여하튼 매도만 적절히 하면 어떠한 종목을 매수하든 수익으로 청산이 가능하다라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시스템 트레이딩에 익숙하면 아래의 로직을 구성해보자.

  1. 삼성전자, ETF, KOSPI200 대형주 등에서 임의적으로 평균 거래랴(거래대금)을 상회하는 종목을 선택하자.
  2. 해당 종목의 시가가 당일 플러스(plus)이면 매수, 시가 훼손시 매도.
  3. 당일 장중 시가 유지시 종가(동시호가 포함) 전체 포지션 매도. (무조건 청산)
  4. 만약 당일 시가가 마이너스(minus)로 시작시에는 장중 내내 시장 관망.

단순한 로직이지만 위의 원칙을 준수한다면 시간에 비례해서 계좌 곡선을 점진적 우상향을 그려낼 확률이 최소 51% 이상이다.

이 부분을 생각해보면 우리는 무엇을 고민해볼 수 있는가?

단 시간내에 큰 돈을 벌겠다라는 대박 환상 혹은 원금 회복에 대한 압박감만 없다면 원칙을 준수한다라는 전제 조건 하에 수익을 내는데 있어서는 생각보다 그리 어렵지 않다라는 것이다.

결국 종목은 거래 대상이며 시세 차익을 남기기 위한 도구로서 취급해도 무방하다.

중요한 것은 어떠한 종목을 거래하든지간에 손실을 짧게 인정하느냐 혹은 작은 수익이라도 챙길 것인가? 더 나악 큰 수익일지라도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보다 지금의 수익이 내 몫이라 생각하고 익절 할 것인가? 등의 문제로 단순하게 귀결된다.

고민해보자.

내가 매수를 못해서 돈을 못 버나? 종목을 잘 못 골라서 돈을 못 버나?

나는 결코 그렇지 않다고 생각 한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