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번째 궁금한 이야기 Y

거래량을 확인하라.

주가 형성 이전 먼저 거래량이 움직인다. 가격 이동 평균선의 골든/데드 크로스 전에 거래량의 골든/데드 크로스가 먼저 발생한다. 급등시에는 거래량이 급증하고 주가는 오르기 시작한다. 즉 매수가 강하다는 말이다. 그러다가 더 이상 거래량이 늘지 않으면 주가는 하락으로 반전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와는 반대로 거래량이 바닥을 찍으면 주가도 서서히 상승세로 돌아서기 시작한다. 그러나 상승의 끝단계에서 거래량 회전율이 총거래 주식의 30%를 넘기면 거래량 과열로 추세가 하락 반전할 가능성이 높다.

ㅜ가의 움직임은 둔한데 거래량이 늘면 추세는 미정이나 반전의 가능성이 커진다. 그러다가 주가가 오르면서 거래량이 늘기 시작하면 매수를 준비할 시기이다. 그렇게 진행되면서 주가는 계속 상승하지만 거래량이 늘지 않는다. 그러나 주가는 상승세가 강하다. 주가는 계속 상승하더라도 거래량이 급격히 준다면 상투가 다가온다. 그러면 주가는 더 이상 오르지 못하고 거래량이 급감한다. 이때는 매도해야 한다. 왜냐하면 그 다음날 거래량이 폭증하면서 추세가 반전되기 쉽기 때문이다.

갭 상승시에는 매도 준비, 갭 하락시에는 매수 준비.

소형 코스닥 종목에 국한된 내용이다. 주로 거래량이 폭증하는 종목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며 코스피 종목에 한해서 이와 반대되는 추세 패턴이 나타난다. 동시호가 갭상승시에 진입하면 당일 고점을 찍을 확률이 매우 높으며 등락을 거듭하는 과정에서 하락은 반대로 서서히 진행된다.

조정시 매수 준비하라.

종목은 2차 시세를 낸다. 신규 등록 종목에서 갑자기 거래량이 터지는 날은 무조건 매도 해야 한다. 곧 상투에 도달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신규 등록 종목은 조정 후 2차 시세가 기다리고 있다. 이 문제에 대한 내용도 주로 코스닥 종목에 국한되어 나타나는 패턴이다. 코스피 대형주에 등록된 신규 종목이 갑자기 거래량이 늘면 호가 가격이 갭상승할시엔 무조건 매수 찬스로 여기어 진입해야 한다.

거래량이 전일보다 크면서 주가가 소폭 상승 마감시에는 비추세 유지 확률이 크다.

근거 없는 내용이며 일별 주가 흐름의 거래량을 확인해보고 다음날 그런 현상이 있었는지를 몇 종목을 돌려보면 금방 확인 할 수 있다.

각 호가 거래 단위에서 매도량보다 매수량이 크거나 급격한 차이를 보이면 급등 가능성이 높다.

예로 매도가 1,000원에 1,000주인데 매수가 1,100원에 1만주라면 매집 진행 중이다.라고 해석하는 경우가 많다. 사실 근거없는 이야기이다. 해당 내용대로라면 하루에 코스닥, 코스피 종목에서 수백개의 상한가 종목이 발생해야 한다. 어느 종목이든 대량 거래량 발생을 무조건 긍정적으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

신고가 종목에 붙어라.

전고점 돌파 신고가를 일으킨 종목은 시장에 악재가 터지지 않는 이상 상승세가 매우 강하다. 그러나 이때도 상한가 유지가 어렵거나 변동성이 낮아지면서 거래량이 급증하는 시점에는 일단 매도해야 한다. 즉 짧은 시간 내에 주가가 오르지 못하면 소강 상태로 가기 쉽다. 다만, 해당 시점인 단기 고점으로서 이내 긴 윗꼬리를 달며 주가 하락이후 장기간 횡보를 하며 해당 시점의 매수자들을 지치게 만드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그저 대량 거래를 수반한 신고가라고 매수해야 한다라는 것은 낭설이며 종목, 시황, 체결 움직임, 수급 등의 다양한 변수 분석 이후 판단해야 한다.

분할 거래 하라.

매수시 추세가 완벽해질 때. 즉 상승세가 이어질 때까지는 철저히 소액 분할 매수를 하여 몸을 가볍게 하는 징검다리 확인이 필요하다. 그러다 주가가 탄력이 붙기 시작하면 즉 거래량이 수반되면 추가 매수해 나아간다.

천장을 치고 다시 오르더라도 매수하지 마라.

큰폭의 주가 상승 상태에서 거래량이 폭증하면 90% 이상은 하락 추세로 접어든다. 차익 매물이 쏟아지는 것이다. 그러다 다시 미약하게라도 반등하면 이것은 소폭 상승에 그치고 재차 하락하는 경향이 많다. 이렇게 되면 이것은 하락 추세 선상에 놓이는 것이다. 왠만해서는 재거래 종목을 선정치 말아야 한다.

바닥권이 길수록 매수할 준비를 하라.

바닥권이란 거래랴잉 극도로 감소한 상태를 가리킨다. 거기다 일일 가격변동폭도 줄어든다. 이런 상태는 짧게는 1개월 길게는 3개월 이상 지속된다. 이런 종목을 애시 당초 고르고 관심을 갖는것은 아무 의미 없다. 종목은 많고 선택의 폭도 넓다. 시장 변동성에 따라 시시각각 변환하는것이 주식 시장이다. 비추세 거래로 수익을 꾸준히 이어간다라는 것은 개인의 의견을 떠나 객관적, 논리적 소위 팩트로서 실패할 확률이 매우 높다.

기관의 대량 매수, 매도 종목은 피해라.

대량 거래 종목 중. 기관이 개입한 경우는 되도록 목표 수익률을 낮게 잡아야한다. 그래야 위험 관리가 수월하다. 반대로 외국인 매집 종목이 상승하기 시작한다면 보통의 경우 추세는 강하다. 뒤쫒아 거래하여도 무방하다. 그러나 외인 매도량이 전일보다 크다면 즉시 청산하고 현금 확보하는 것이 좋다.

대형 악재가 발생하더라도 지수 하락 속도가 늦춰지면 매수하라.

폭락후에는 거래량이 당연히 줄지만 악재가 추가로 터져도 더 이상의 지수 하락이 없으면 적극적으로 매수한다. 이때는 대부분 공포감에 휩싸여 매수 할 생각을 못하는 때이다. 그러나 해당 시점에 적극 매수 가담자들은 후일 큰 수익을 본다. 모든 이들이 비관적으로 시장 전망을 할때는 역발상도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