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트폴리오 구축의 기본 이론과 실전

여러 종목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축할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사실 매매 자금 1억원 내외 또는 그 이하인 겨웅에는 되도록 한정된 종목을 가져가는게 옳다. 즉, 투자 규모 대비 종목의 갯수를 늘린다는 것은 관리적 측면과 불가항력적 상황에서 적절히 대응을 할 수 없기에 그러하다.

하지만, 매매 자금의 규모가 그보다 큰 경우에는 포트폴리오 구성 종목의 갯수도 자연스럽게 늘어나기 마련이다. 관리 측면에서 번거롭거나 자칫 앞서 이야기한 최악의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 현물 시장 규모를 감안할때에는 불가피한 선택이며 최선의 선택이 될 수 있다.

경우에 따라 시장 규모때문에 파생 시장으로 관심을 돌리고 거래에 임하는 경우도 많다. 사견으로 현물 시장에서 수익이 안정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 되도록 파생 시장을 멀리하는게 좋다고 여긴다. 물론, 현물 시장에서의 승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파생 시장 연구가 필히 수반되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승부의 관점에서 본다라면 깊게 생각 해 볼 문제이다. 다시 말하지만, 필자는 파생 시장을 현물 시장을 위한 지표로서 활용하길 적극 권한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결국 매매 자금 규모 증대에 따라 종목 갯수를 늘리는게 유리하다라는 것은 결국 시장 규모. 즉, 자신의 매매 자금을 얼마만큼 받아 줄 수 있는가? 여부. 그것이 결정적 이유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항상 5000만원으로만 거래 할 수도 없는 것이며, 성공을 꿈꾸는 트레이더에게 자금 규모 확대는 필연적이기에 지금 당장 100만원의 자금으로 거래를 한다 할지라도 숙지하여야 할 것이다.

베팅 전략을 안전하게 펼칠 수 있는 요인이며 분산 투자로 인한 현물 회전율을 극대화 시키는 방법으로 매일 30%의 상승 종목으로 수익을 내고 40%의 보합 종목을 수익을 낸 현물로 쉽게 접근하여 찬스때 상승으로 반전 시킬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가 있다. 마지막으로 30%의 하락 종목을 상승과 보합의 종목들에서 거둬들인 현물과 추가 현물로 하락 가격을 잡는 방식으로 더욱 저점 가격을 공략해 상승 찬스시에 수익 극대화로 마지막을 장식하는 방법이다. 처음 30%의 상승시에 수익률이 제일 적게 나오는 이유가 첫번째 베팅 전략의 현물 회전율을 목적으로 두고 있기 때문이며 다음으로 40%으로 보합 종목에서 첫번째보다 수익률이 높고 마지막 하락 종목들을 잡을땐 세번째가 수익 극대화가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방법이다.

시장이 안정되고 지수가 높을때는 다중 종목 포트폴리오 전략은 잘 사용하지 않는 편이고, 시장이 변동성이 있지만 메이저들의 수급이 안정되고 지속된다는 판단이 확실하게 서 있을때 사용한다. 최근엔 글로벌 악재가 조금씩 안정되며 지수가 상승일로의 있을땐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이는 상승장에선 불필요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괜한 현물만 높여 등락을 거듭하는 과정에서 별다른 재미가 없는 상황이 전개된다.

쓸데없이 에너지 낭비로 소모전을 일으킬 수가 있다. 이런 장은 승부 게임에는 적합하지 않다. 최근 급속도록 종목 수를 줄여 매매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고 이럴때는 다중종목보다 적은 종목으로 대량의 승부를 벌이는게 오히려 수익에는 효과적이다. 자신의 투자금인 현물이 많을때 최고로 ㅅ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모든 거래의 핵심 요소는 무조건 가격이다. 수급과 시장, 지수, 메이저들의 움직임. 이 모든것은 가격이 최우선이다.

종목 선택의 우선 순위도 역시 가격이다. 간혹 반등 이후 소위 눌림목이라 불리우는 가격에 진입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는 그저 소량의 물량이며 떨어질 수 있다는 가정에서 그땐 자연스럽게 물량을 늘리는 방법으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접근한다. 차익실현한 종목부터 신규매수한 종목까지 무조건 먼저 가격대가 맞아야 한다.

일별(최근 10일 기준)에서 최저점 가격이 근접하게 나와야 하며 특정 종목의 악재 발생시에도 역시 무조건 가격이 가장 중요하다. 예외적으로 급작스러운 불가항력적 상황에 따른 하락 발생시에는 중장기 가격대, 매물대를 확인 및 분석하여야 한다.

현재의 진입 가격대가 언제 발생했으며 특히 현재 분위기가 안좋은 종목의 경우는 악재 발생 시점 가격대에 기준점을 두고 반등할 가격대가 어느 정도인지를 먼저 확인한 후, 최종 추가 하락을 반드시 염두하여 두고 진입해야하며 이때의 추가 하락을 잡을 수 있는 베팅 전략을 쓸 수가 있는지 가늠하고 얼마까지 하락할 수 있을까를 염두하면서 한번으로 끝낼지, 두번으로 끝낼지를 생각하고 한번이면 가능하다고 했을때는 대량 물량을 투입한다.

장중에 주가의 흐름을 읽는 안목은 반드시 필요하며 이는 거래원 수급과 프로그램 매매에서 그 기준점을 찾고 메이저들의 수급 중, 특히 외인들의 수급이 상위 창구에서 꾸준히 들어오는지를 매물대 분석에서 확인했을때 부담없이 진입한다. 별다른 문제가 없으면 주가의 파동으로 아무리 분위기가 안좋은 악재가 발생해도 그 차이는 몇일 가지 않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바로 현물누적비율떄문이다. 메이저들이 들고간 종목들은 필연적으로 현물누적비중이 있기 마련인데, 상위투자자들이 밑도 끝도 없이 주가가 떨어지는걸 두눈 멀건히 뜨고 바라만 보지 않기 때문이다. 어떤 경로든 그 종목을 관리하는 주도 세력은 있기 마련이며 그들이 원하는 이상이 실현되었을때 차익 실현으로 인한 수익을 발생하고 한도소진율을 줄이는거지 악재가 발생했다고 무턱대고 주식을 팔아헤치우지 않기 때문이다. 어느 시점이 오면 다시 자연스럽게 주가를 관리하기 마련이다. 악재 발생 종모그이 낙폭 과대 원인은 보통의 경우 기관들 역시 충격에 따른 손절매 물량이 시장에 풀리는 현상이며 외인들까지 합세해 매도세에 가담하지 않다면 보통은 일시적인 현상으로 그친다.

장중에 떨어지는 주가의 흐름을 읽던 중, 기관들의 매도세를 가늠하고 프로그램 매수세를 확인하니 오히려 플러스로 놀고 있었고 결국, 장마감 후 외인들의 한도 비중은 전일보다 훨씬 높게 나타나는 수치가 발표되었다. 다만, 기관들의 한도 비중이 외인들보다 높은데서 추가로 더욱 하락이 있을 수도 있지만 그 여세는 얼마가지 않을 것을 대비한 포석을 미리 선점하는 기회로 삼아 매수 찬스로 여겨 진입한 케이스다.

주식은 수급이 바탕이된 가격 싸움이다. 수급과 가격으로만 승부를 보는 매매 전략이기도 하고 오직 그 방법만이 불확실을 해소가혹 자신있게 항상 종목을 선택하는 기준일 될 수도 있다. 승률 또한 90% 이상을 유지할 수 있는 전략이기도 하다.

가격와 수급을 해석하는 안목만 있다면 거기에 자신의 매매 기술만 기교있게 완성 및 보완할 수 있다면 수익은 매일 보장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복잡한 기술을 연마하고 이론에 목숨거는 매매에서 탈피하라는 말을 자주 사용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주식은 쉽고 단순하게 하면 된다. 집약된 매매는 결국 수급과 가격만이 개별종목들의 움직임을 그나마 한발짝 앞서서 내다 볼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각종 보조지표를 들먹이며 매매를 한다는 사람들.. 나 역시 그들 중 하나이다. 허나 그것들은 결코 선행성을 갖추지 않았다. 해당 방법으로 수익을 냈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진짜 보조지표의 실체를 알고나 하는 소리인지 싶을때도 종종 있다. RSI, CCI, Stochastic Fast/Slow, MACD, Bollinger Bands 등의 다양한 보조지표가 있다. 그것들의 무용론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그것들만으로도 수익을 이어가고 성공할 수 있냐고 누군가 나에게 묻는다면 결코 그러하지 않다고 단언 할 수 있다.

주식은 수급(거래량)으로 움직이는 동선이다. 수급은 가격을 결정한다. 결국에는 주가의 흐름을 움직이게 하는 요체는 바로 주식이 싸냐 또는 비싸냐로 귀결된다. 거기에 국내 증시를 움직이는 주도 세력들의 투자금이다. 그리고 국내 경기, 글로벌 증시만 바라보는 안목만 있으면 된다. 그것을 중심으로 보조적인 이론을 학습하고 단순하게 적용한다면 차별화된 매매툴을 확립할 수 있을 것이다.

Good luck.